상처 보듬으며 가족이 된다
상처 보듬으며 가족이 된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단 이어도, 13~14일 미예랑 소극장서 ‘원위치’ 공연
극단 이어도가 13~14일 미예랑 소극장에서 창작극 '원위치'를 공연한다.
극단 이어도가 13~14일 미예랑 소극장에서 창작극 '원위치'를 공연한다.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제자리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품은 공연이 열린다.

극단 이어도(대표 김광흡)13일부터 14일 오후 4시와 7시 제주시 미예랑 소극장에서 연극 원위치를 공연한다.

이번 공연은 가족을 잃은 할머니와 손녀, 가족에게 학대받은 아이가 서로의 빈자리를 메우며 또 다른 형태의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다.

극은 통상적인 잣대로 가족의 범주를 정상과 비정상이라고 나눌 수 없다고 시사하고 있다.

극을 쓴 강명숙 작가는 어떻게 인정할 것인지, 어떻게 이겨낼 것인지는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생의 과제 같은 것은 것이라며 극 속 인물들, 나아가 모든 이들이 자신의 선택에 후회없이 저마다 주어진 과제를 잘 해결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작품을 쓰게 됐다고 말했다.

김광흡 대표는 서로 다르기 때문에 함께여야 할 이유가 있는 것이라며 다름으로 인해 자신을 돌아보게 되고 서로를 인정하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할머니 역에는 김정희 배우가, 손녀인 보리 역에는 고수연 배우가, 학대받은 아이인 하리역에는 강명숙 배우가 맡았다. 예매는 현장에서 가능하며 전석 1만원. 청소년 50% 할인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