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예술가 중심 ‘오페라인제주’ 설립 ‘눈길’
제주 예술가 중심 ‘오페라인제주’ 설립 ‘눈길’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오페라연구소서 규모 키워 비영리사단법인 전환
오페라 음악 저변확대 위해 예술가 등이 마련해
창작 오페라 연구·개발 주력···11월에는 ‘해녀’ 공연도
제주 출신 예술가를 중심으로 꾸려진 사단법인 오페라인제주가 설립됐다. 오능희 단장(사진 왼쪽)과 강용덕 이사장은 11일 오페라인제주 설립을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마련했다.
제주 출신 예술가를 중심으로 꾸려진 사단법인 오페라인제주가 설립됐다. 오능희 단장(사진 왼쪽)과 강용덕 이사장은 11일 오페라인제주 설립을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마련했다.

제주 출신 예술가를 중심으로 한 사단법인 오페라인제주(이사장 강용덕)가 설립돼 눈길을 끈다.

오페라인제주는 2015년 제주오페라연구소에서 규모를 키워 설립된 비영리사단법인으로, 오페라 음악의 저변확대를 위해 전문 연주자와 문화예술 발전에 열정을 가진 이들이 모여 만든 단체다.

이 단체 이사장은 강용덕 서호건설이앤씨 대표로, 1회 제주국제아트페어 조직위원으로 활동하며 기업인으로서 제주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을 찾던 중 오페라인제주 설립에 기여하게 됐다. 단장은 제주오페라연구소를 창단해 매년 공연을 펼쳐온 오능희 소프라노가, 예술감독에는 허대식 교수가 맡았다.

강 이사장은 제주에 재능이 많은 음악인들이 있음에도 능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고, 도민들은 섬이라는 한계로 대형종합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이에 따라 제주의 뛰어난 음악인과 예술인들을 아울러 도민들에게 전문적인 오페라 공연을 제공하기 위해 오페라인제주를 설립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페라인제주는 제주신화와 전설을 소재로 한 창작 오페라 연구·개발 정통 오페라 기획·공연 음악교육 사업 지원 제주음악인 연주 기회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특히 1년에 1개 정도의 오페라 창작을 목표로 하고 있고, 올해에는 1112일 제주도 아트센터에서 창작오페라 해녀를 무대에 올린다. 작곡은 현석주 작곡가가, 대본은 김숙영 작가 맡았다.

이번 공연은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되며, 제주대학교 디자인과와 연계해 무대 배경을 학생들이 직접 꾸려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제주시 애월읍 광령리에 스튜디오를 조성해 오페라합창단 단원들 연습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강 이사장은 “제주의 역사와 문화, 신화를 전승하고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오페라를 창작하고 제주 음악인들이 오페라 무대에서 본인의 기량을 다 할 수 있도록 오페라 전문 지도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음악인들이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고 도민과 음악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