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없는 섬, 한걸음 더 다가가기
탄소 없는 섬, 한걸음 더 다가가기
  • 제주신보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부, 서귀포시 서홍동행정복지센터

인도 기온이 섭씨 50도가 넘어 100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양털 외투를 챙겨야 할 곳인 미국 알래스카에서도 섭씨 32도를 기록했다.

세계적으로 이상기후가 속출하고 있는 요즘 그 원인이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는 것을 우리는 잘 안다. 그러나 그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상황은 하루가 다르게 나빠지고 있다.

지구온난화의 원인인 ‘탄소’. 우리에게 편리함을 안겨준 개발과 발전의 이면에는 과도한 탄소배출이 있었고, 이는 곧바로 환경파괴로 이어졌다.

그렇다면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세계적으로 파리기후협약 이후 신재생에너지 개발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우리 개개인의 노력도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일상생활 속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시행되고 있는 제도가 ‘탄소포인트제’이다.

탄소포인트제란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여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실천 프로그램으로, 에너지 절약으로 줄인 온실가스만큼 대상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이다. 전기, 상수도, 도시가스가 대상이고, 신청은 인터넷신청 및 주민센터 방문 신청으로 가능하다.

에너지도 절약하고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는 탄소포인트제. 우리가 녹색생활 실천을 한다면 청정 제주를 지키고, 이와 더불어 제주특별자치도의 비전인 ‘탄소 없는 섬 제주’에도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물려받은 깨끗하고 푸른 제주를 위한 작은 실천인 탄소포인트제, 함께 동참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