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공사장 안전불감증 걱정이다
여전한 공사장 안전불감증 걱정이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건설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안전 불감증이 공사장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는 얘기다. 안전보건공단 제주지사 등에 따르면 공사장에서 발생한 재해 근로자는 2015년 552명, 2016년 629명, 2017년 709명 등 해마다 증가 추세다. 지난해만 해도 한 달 평균 42명꼴로 사고를 당해 그중 6명이 목숨을 잃었다. 올 들어서도 사정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

보도를 보면 지난 10일 제주시내 5층 건물 리모델링 공사현장에서 격벽이 무너져 30대 근로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앞서 지난달 26일에는 서귀포시 숙박업소 신축현장에서 작업을 하던 60대가 지하 3층으로 추락해 병원으로 후송됐는가 하면 6일에도 제주시의 한 사찰 공사현장에서 발판이 무너지며 인부 4명이 추락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안전 불감증이 노정된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제주도가 장마철을 맞아 지난달 실시한 대형 건설현장 20곳에 대한 합동점검에서도 잘 드러난다. 추락 방지시설 미흡, 장마철 수방대책 미비, 품질시험 설비 미비치 등 무려 44건의 위반행위가 적발됐다. 지난 5월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의 중소 건설현장 안전점검에서도 12곳이 과태료 및 작업중지 조치를 받기도 했다.

산업재해가 줄지 않는 건 무엇보다 안전을 경시하는 풍조 탓이 크다. 이는 곧바로 추락이나 충돌사고 등 산업재해로 이어진다. 그 이면에는 십중팔구 공사기한을 앞당기거나 시공비 절감에 매달리는 업계의 뿌리 깊은 관행이 웅크린다. 거기에 인력난에 따른 미숙련자 채용까지 가세하면서 사고 위험이 상존하는 것이다.

사고에 대비하는 길은 철저한 예방조치뿐이다. 건축주와 시공자는 근로자 추락이나 장비·자재가 떨어질 우려는 없는지 늘 점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근로자도 스스로 경각심을 갖고 매사 조심해서 일해야 함은 물론이다. 당국 역시 눈가림식 안전진단에서 벗어나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할 것이다.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를 맞아 산업재해 후진성을 떨쳐버릴 때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