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어종 '범가자미' 양식 개발 시도
고급어종 '범가자미' 양식 개발 시도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연구원, 인공수정란 생산 기술 확보
범가지미 어미를 이용해 인공 수정란을 생산하는 모습.
범가지미 어미를 이용해 인공 수정란을 생산하는 모습.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김문관)은 고급 횟감인 ‘범가자미’에 대한 양식 개발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살이 매우 하얗고 가슴에 호랑이 무늬가 있는 범가자미는 토종 도다리로 불리며 1년에 100~200여 마리 밖에 잡히지 않는 최고급 어종이다.

서해와 남해에 주로 서식하나, 자원 감소로 어획량이 적어 고가에 거래되고 있는 희귀종이다.

범가자미 양식 기술은 1990년대 시도 됐으나 어미 확보와 대량 수정란 생산기술이 확립되지 않아 양식 현장에 보급되지 못했다.

해양수산연구원은 지하 해수로 사육 중인 어미를 이용해 성숙 유도기법으로 수정란 생산해 성공해 양식 가능성을 확인했다.

인공 수정란은 수온 조절과 호르몬 투여로 가능했지만 본격적인 양식을 위해선 부화율 상승과 초기 사육 매뉴얼 정립 등 과제도 남아 있다.

김문관 원장은 “지하 해수를 이용해 새로운 품종 개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 광어 단일 품종에 집중돼 있는 제주지역 양식산업에 대한 구조 개선으로 소득 창출에 나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