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이중고'…의회 활성화 방안 모색
건설업계 '이중고'…의회 활성화 방안 모색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28억원 투입 광역 음식물폐기물 처리장 道가 발주해야

부동산 시장 침체 장기화와 미분양 주택이 늘면서 건설업계 불황이 심화되고 있다. 여기에 도내에서 발주된 공사의 47%는 다른 지역 대형 업체가 수주를 독점하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박원철, 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림읍)와 대한건설협회 제주도회(회장 장태범)는 11일 의회 회의실에서 건설경기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제주도는 지난 6월까지 1조1940억원 규모에 1315건의 관급공사를 조기 발주하는 등 건설사업의 90%를 상반기에 발주하기로 했다.

또 1128억원이 투입되는 서귀포시 색달동에 신축하는 광역 음식물폐기물 처리장(바이오가스 생산시설)을 한국환경공단이 아닌 도가 직접 발주해 지역업체 참여를 보장해 주기로 했다.

아울러 300인 이상 사업장은 지난 1일부터 주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됨에 따라 공사기간 연장에 따른 간접비용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장태범 회장은 “발주 규모가 대형화되다 보니 타 지역 대기업 계열의 업체가 제주지역 공사를 독점하고 있다”며 “도내 487개 건설업체 중 일부 기업들은 줄도산을 하는 만큼, 도로와 교량, 치수 등 대형 토건공사는 물론 도서관과 도시재생 등 생활형 인프라에 대해서도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원철 위원장은 “제주의 지반환경은 암반이 많아서 무진동 굴착이 필요해 공사단가를 인상해 줘야 한다”며 “도는 계약심사로 공사비를 감액할 것이 아니라 현장 여건에 맞는 원가 반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한건설협회 제주도회 소속 종합건설회사들의 건설 수주액은 2014년 7859억원, 2015년 1조1250억원으로 1조원 시대를 열었고, 2016년 1조2642억원으로 정점을 찍었지만 2017년 7333억원으로 떨어졌다.

2018년에는 6321억원으로 2년 전과 비교해 건설 수주액은 반토막이 났다. 이어 올해에도 건설경기가 회복되지 않으면서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