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브랜드 공연 개발 ‘기대 반 우려 반’
제주 브랜드 공연 개발 ‘기대 반 우려 반’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추경 예산 5000만원 확보 추진…올해 시나리오 공모
문화 향유 기회 확대 등 긍정 평가…“진행 순서 잘못” 지적도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만의 색을 입힌 브랜드 공연을 개발한다고 15일 밝혔다.

하지만 관객 인식 조사나 공연 운영 형태, 공연 장르 등의 큰 밑그림이 그려지지 않은 채 예산이 책정되면서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제주도는 추경 예산 5000만원을 확보해 제주 브랜드 공연 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올해에는 공모전을 통해 시나리오를 모집해 기획안을 작성하고, 순차적으로 공연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제주도는 지난달 제주문화예술재단 관계자, 제주도문화예술진흥원 관계자, 도외 공연장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 대표 브랜드 공연 개발에 필요성 등을 논의했다. 문화예술위원회에서도 이와 관련해서 몇 차례 회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논의 과정에서 관련 종사자들은 공연 개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역을 대표하는 공연이 기획됨에 따라 도민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이를 관광자원으로까지 활용한다면 지역 경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는 반면 여러 우려도 있었던 것이다.

이와 관련 한 예술인은 공연 개발에 있어 반대하지는 않지만 순서가 잘못됐다공연 장르, 형식, 타깃층을 설정하는 등 전반적인 공연 기획이 이뤄지고 나서 단계적 예산을 책정해야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혈세가 낭비되지 않는데, 이번 사업은 진행 과정이 다소 아쉽다고 말했다.

한 공연 기획 전문가는 공연 개발을 이끌고 가는 주최도 중요하다. 타시도는 극장(문예회관) 중심으로 공연 개발이 이뤄지는데 제주지역 3개 문예회관은 전문 인력이 부족하는 등 현 상황으로는 어려운 실정이라며 공연을 개발하고, 지속성을 갖고 무대에 올리기 위해서 이에 대한 논의도 지속적으로 운영돼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