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평균관중, 제주 빼고 다 늘었다
K리그1 평균관중, 제주 빼고 다 늘었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만 전년 동기 대비 1.5% 줄어
성남·대구는 무려 3배 가까이 급증
제주의 올 시즌 7라운드 홈 개막전 모습.
제주의 올 시즌 7라운드 홈 개막전 모습.

K리그1 21라운드를 마친 현재 제주 유나이티드(SK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의 올 시즌 평균관중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K리그1 11개 팀은 모두 증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집계에 따르면 제주는 이번 시즌 11차례 홈경기를 치르면서 35911명의 관중을 모아 경기당 평균 3265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동기(3314) 대비 약 1.5% 줄어든 수치로 K리그1 전체 12개 구단 중 10위에 해당한다.

라운드별 홈 관중 수를 구체적으로 보면 7라운드(개막전) 60348라운드 38629라운드 238010라운드 246711라운드 366814라운드 265315라운드 351317라운드 363918라운드 243720라운드 185821라운드 3400명이다.

제주의 평균관중이 줄어든 이유로는 부진에 따른 성적 하락과 최근 선수 트레이드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 등이 꼽히고 있다.

이에 반해 나머지 11개 팀의 평균관중은 모두 늘었다.

특히 올 시즌 1부리그로 승격한 성남FC(66802, 경기당 평균 6073)와 돌풍의 주역 대구FC(115010, 경기당 평균 1455)의 평균관중은 무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60.3%, 156.6% 급증했다.

한편 올 시즌 K리그1U-20 월드컵 준우승 등 축구 흥행으로 지난해보다 2개월 16일 빨리 누적 관중 100만명을 돌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