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강대강 대치…6월 국회도 파행 치닫나
여야 강대강 대치…6월 국회도 파행 치닫나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조건없는 추경 처리 촉구…한국·바른미래당, 국방장관 해임안 처리 요구

여야가 정경두 국방부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 등을 놓고 충돌, 6월 임시국회 일정이 차질을 빚으면서 또다시 파행으로 치닫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다만 오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이 여야의 강대강 대치 정국을 풀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임시국회 본회의 의사일정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했다추가경정예산안 처리와 일본 보복 철회 결의안 채택을 못하고 국회가 헛돌고 있는 상황을 다시 맞이하게 될 것 같아서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착한 추경을 나쁜 정쟁으로 그만 괴롭히시기 바란다. 이번 추경은 긴급한 재해재난과 서둘러야 하는 경기 대응, 민생 예산으로 설계됐다며 조건 없는 추경안 처리를 촉구했다.

특히 바른미래당에도 하나 묻겠다국가 안보상의 책임 추궁을 이유로 본회의 이틀 개최를 요구한다. 그러나 바른미래당의 선의와 달리 그 뒤에 한국당이 정쟁이라는 쇠몽둥이를 들고 바짝 다가서서 쫓아오고 있는 이 현실을 직시하셨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지난 15일 정경두 국방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공동으로 제출하자 비판한 것이다.

두 당은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이 본회의에 보고된 때부터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해야 한다는 국회법에 따라 18·19일 본회의 개최를 요구하고 있다.

반면 제1야당인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여권에서도 정경두 국방장관 교체설이 심심치 않게 나오는데 해임 결의안을 표결조차 못 하게 하는 것은 오기 중의 오기라고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맹탕 추경, 총선용 추경, 빚내기 추경, 게다가 일본 경제보복을 이유로 판돈 늘리기 추경에 무조건 거수기 노릇만 하라는데 국정 책임감은 1도 없는 여당이라고 날을 세웠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의 어처구니없는 말 바꾸기로 인해 어렵게 문을 연 6월 임시국회가 시작만 있고 끝은 없는 맹탕 국회로 전락할 위기에 빠졌다민주당은 명분 없는 정경두 지키기를 중단하고, 국회법 절차와 무너지는 경제를 지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