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 재가
文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 재가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부터 임기 시작…한국당·바른미래당은 반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지난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지난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59)의 임명을 재가했다.

윤 후보자의 임기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25일 새벽 0시부터 시작된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국회에 두 차례에 걸쳐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송부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여야가 입장 차로 대치하면서 청문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자 문 대통령이 절차에 따라 임명을 강행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달 문 대통령이 문 검찰총장 후임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할 당시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해왔고,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줬다고 소개한 바 있다.

우리사회에 남아있는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야권은 반발했다.

1야당인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윤 후보자는 청문 과정에서 온 국민을 상대로 하루 종일 일관되게 거짓말과 위증을 자행했는데, 검찰총장이라는 공직의 무게감과 그 중요성을 고려하지 않더라도 거짓말 그 자체로 이미 국민에 의해 부적격 판단을 받은 사람이라고 밝혔다.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각종 의혹과 자격 논란으로 사실상 부적격 판정된 인사를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 강행하는 것이 벌써 열여섯 번째에 달할 정도로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오만과 고집불통 인사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지금이라도 대통령께서는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는 임명 강행을 포기해야 하고, 윤 후보자 역시 스스로 사퇴해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조직의 명예를 지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은 윤 후보자가 검찰개혁의 적임자라 강변하지만, 거짓말을 하는 검찰총장의 개혁을 누가 신뢰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검찰총장 임명 강행으로 역대 최악의 불통 대통령을 예약했다인사청문회 제도를 무력화시킨 독선의 상징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