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장마전선 북상 17~18일 비
제주, 장마전선 북상 17~18일 비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부터 무더위 전망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17일부터 19일까지 제주지역에 장맛비가 내리겠으며, 비가 그친 후 주말에는 기온이 올라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기는 무더운 날씨를 보이겠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제주도 남쪽 해상에 위치한 장마전선이 서서히 북상하면서 17일 낮 12시부터 제주 전역에 5~30㎜의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또 18일에는 오전 3시부터 낮 12시까지 산간을 중심으로 시간당 20㎜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특히 이날 곳에 따라 천둥·번개가 치겠으며, 바람도 초속 9~12m로 다소 강하게 불 것으로 전망되면서 기상청은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등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을 당부했다.

이번 비는 19일부터 서서히 그치겠으며, 주말인 20일부터는 제주에 따뜻한 남서기류가 유입되면서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기는 무더위가 시작되겠다.

또 주말 제주지역 일 최저기온 역시 25도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올해 첫 열대야가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

야간 및 새벽시간대 일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보일 경우 열대야로 기록되며 지난해에는 7월 10일부터 28일간 열대야가 지속됐다.

이와 관련 기상청 관계자는 “지금의 기상 예보는 대만 남쪽에서 형성된 열대저압부의 이동 경로와 북태평양 고기압의 확장 여부, 장마전선의 움직임에 따라 수시로 변화할 가능성이 높다”며 “앞으로 이어지는 기상 정보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