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초 조재윤, 대통령기 전국시도대항요트대회 우승
오라초 조재윤, 대통령기 전국시도대항요트대회 우승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7.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재윤이 대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재윤이 대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재윤(오라초 3)이 제32회 대통령기 전국시도대항요트대회 1위에 올랐다.

조재윤은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전북 부안변산요트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옵티미스트 부문 남자 초등 저학년부 경기에서 벌점 167점을 기록하며 2위 백우진(부산주니어세일링클럽·벌점 185), 3위 이시후(경남 용남초·벌점 218)를 각각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조재윤이 출전한 이 경기는 기본적으로 9차례 레이스를 펼쳐 레이스별 벌점을 누적해 벌점 총점이 가장 적은 선수가 우승자가 된다.

앞서 조재윤은 지난 5월 제20회 해군참모총장배 전국요트대회 옵티미스트 부문에서도 우승을 차지했으며, 지난 4월 제18회 해양경찰청장배 전국요트대회에서도 옵티미스트 부문 3위를 기록한 바 있다.

한편 옵티미스트는 만 15세 미만의 선수만 출전할 수 있는 1인승 딩기 종목으로, 딩기는 엔진과 선실이 없는 소형 요트를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