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호 태풍 다나스 제주 향해 북상
5호 태풍 다나스 제주 향해 북상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새벽 전후해 제주 통과 전망…각별한 주의 요구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오는 20일 새벽을 전후해 제주를 통과할 것으로 전망돼 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사전 대비가 요구된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오전 9시 타이완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3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9㎞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는 태풍 다나스는 19일 오후 9시 서귀포 서남서쪽 약 20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후 20일 새벽을 전후해 제주를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를 통과한 태풍 다나스는 20일 오전 9시 여수 서북서쪽 약 50㎞ 부근 육상을 통해 한반도에 상륙한 후 21일 오후 9시 독도 동북동쪽 약 370㎞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가 열대저압부로 약해지겠다.

태풍 다나스는 중심기압 990헥토파스칼(hPa)에 최대풍속 초속 24m의 소형급 태풍이다.

특히 해상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세력이 강해졌던 다른 태풍과는 달리 현재 한반도 인근 수온이 평년보다 1~2도 가량 낮은 만큼 북상 중 세력이 강해지지는 않겠다.

또 태풍의 진로가 당초 예상보다 왼쪽으로 치우치면서 태풍이 제주를 직접 관통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제주가 태풍의 강풍반경에 포함된 점과 태풍의 진로 오른쪽, 이른바 ‘위험 반원’에 놓인 만큼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 주변 해역 수온이 낮아 에너지를 얻지 못하는 만큼 태풍이 한반도에 도달할 때까지 현재의 소형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태풍의 진로가 유동적인 만큼 앞으로도 태풍예보에 지속적으로 귀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