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서부지역 지하수 오염 '빨간불'
제주 서부지역 지하수 오염 '빨간불'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분뇨 등 영향…7곳 질산성질소 농도 기준치 초과
지하수 관정 조사 모습.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지하수 관정 조사 모습.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축산분뇨와 액비살포로 제주 서부지역 지하수 일부 관정의 질산성질소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등 지하수가 오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지하수 관정 133곳을 대상으로 올해 상반기 정밀 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오염지표 항목 중 질산성질소 농도가 지하수 환경기준인 10㎎/ℓ를 초과한 관정은 모두 8곳이다. 이들 관정은 서부지역 7곳, 남부지역 1곳으로 서부지역에 오염된 지하수 관정이 집중됐다.

질산성질소 농도의 전체 평균값은 2.8㎎/ℓ다. 질산성질소 농도가 가장 높은 서부 지역의 한 지하수 관정은 25.9㎎/ℓ에 달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서부지역이 다른 지역보다 질산성질소 농도가 2~3배 가량 높게 나타난 것은 축산업이 밀집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서부지역인 한림읍은 전체 양돈장 중 약 44%가 밀집돼 있다.

이처럼 서부지역 지하수가 질산성질소로 오염돼 주민들의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가중됨에 따라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2016년 한림읍 옹포리 한림수원지(1일 2만t)에 고도정수처리시설을 갖췄다.

하루에 공급하는 2만t 중 1만t은 여과를 해서 보내고, 부족한 용수 1만t은 신규 수원지를 개발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3년간 한림수원지에 대한 수질조사에 질산성질소가 ℓ(리터)당 최대 9㎎까지 나와 먹는 물 기준치(10㎎)를 육박했기 때문이다.

한편 2017년에는 서부지역에 있는 일부 양돈농가들이 가축분뇨를 지하수의 원천인 숨골에 무단 배출해 도민사회의 공분을 샀다.

당시 제주도가 불법 배출로 논란이 된 한림읍 상명리 인근의 지하수 관정 14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곳의 관정이 오염된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