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접근 중…최고 700㎜ 물폭탄
태풍 다나스 접근 중…최고 700㎜ 물폭탄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 사이 장맛비 쏟아지며 곳곳서 침수 피해
제5호 태풍 다나스 예상 경로 및 주변 기압계 모식도.
제5호 태풍 다나스 예상 경로 및 주변 기압계 모식도.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에 최고 70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비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겠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오전 9시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의 속도로 북상 중인 태풍 다나스는 20일 오전 3시 서귀포 서쪽 약 13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겠다.

이후 20일 오후 3시 여수 북북서쪽 약 50㎞ 부근 해상을 통해 한반도에 상륙한 태풍 다나스는 20일 오후 9시 포항 북동쪽 약 60㎞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간 후 열대저압부로 약화되겠다.

태풍 다나스는 중심기압 990헥토파스칼(hPa)에 강풍반경 250㎞, 최대풍속 초속 24m의 약산 소형급 태풍이지만 북상 과정에서 남쪽 해상의 뜨거운 수중기를 가득 머금고 있는 만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제주에 접근하는 19일 오후부터 20일 오전까지 제주에 150~300㎜, 산간 등 많은 곳은 무려 7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다고 예보했다.

또 해상에서는 물결이 5m에서 최고 9m까지 높게 일면서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해안 저지대에는 해수 범람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를 입지 않도록 유의해야겠다.

한편 태풍 북상에 앞서 제주지역에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19일 새벽 많은 비가 쏟아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오전 10시까지 한라산 삼각봉 335.5㎜, 윗세오름 334㎜, 진달래밭 287㎜를 비롯해 제주(북부) 114.4㎜, 서귀포(남부) 169.7㎜, 성산(동부) 196.7㎜, 고산(서부) 48.9㎜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렇게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이날 오전 6시께 제주시 내도동의 주택이 침수돼 119가 10t 가량의 물을 빼내는 배수지원에 나섰다.

또 도두1동에서는 슥박시설 지하가 침수돼 40t 가량의 배수지원이, 제주시 연동과 건입동에서는 도로 맨홀이 유실돼 안전조치가 이뤄지는 등 이날 하루 총 12건의 침수 피해가 발생해 119가 안전조치와 배수지원에 나섰다.

 

제주시 내도동 주택이 침수피해를 입으면서 119가 배수지원에 나섰다.
제주시 내도동 주택이 침수피해를 입으면서 119가 배수지원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