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수사 현장보전·압수수색 미흡
고유정 수사 현장보전·압수수색 미흡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점검 결과…"실종자 수색 집중은 문제 없어"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 사건의 부실수사 논란과 관련해 수사 과정에서 현장보존과 압수수색이 미흡하다는 경찰 점검결과가 나왔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진상조사팀은 이런 내용이 담김 현장 점검 결과를 취합해 내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직 실무검토 단계로 조사결과는 확정되지 않았다.

경찰청 진상조사팀은 지난 2일부터 제주동부경찰서 형사과와 여성청소년과, 감식과 등 사건 담당 경찰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 작업을 벌여왔다.

주요 사안은 초동수사 부실, 범행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미확보 및 펜션 내부 보존 소홀, 졸피뎀 미확보 등이다.

진상조사팀은 펜션 현장보존에 대해서 방 청소로 인해 증거가 사라지거나 수사에 차질을 빚지는 않았지만, 중요한 단서가 남아있을 수 있는 범행 현장을 보존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 고유정 주거지 압수수색 당시 졸피뎀 관련 증거물을 확보하지 못한 것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약봉지는 고유정의 현 남편이 찾아 경찰에 건네면서 존재가 드러났다.

다만 펜션 주변 CCTV를 뒤늦게 파악한 데 대해선 부실 수사로 보기 어렵다고 봤다. 진상조사팀은 강력 범죄의 정황이 없는 상황에서 실종자 수색에 집중한 것은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사실관계 확인 작업을 거치고 문제점에 대한 법률적인 검토를 한 후에 최종 보고서를 내놓을 예정이다.

한편 장원석 제주동부경찰서 신임 서장은 지난 15일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고유정 부실수사 의혹과 관련해 경찰청 진상조사팀이 다녀간 것으로 알고 있다관련 내용이 확인되면 개선책을 만들어 유사한 사례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