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마늘·양파 생산량 정부 기관 전망치 넘어서
올해 마늘·양파 생산량 정부 기관 전망치 넘어서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파 중만생 중만생은 7만8000t·마늘 2만3000t 더 많아
제주도 생산량 늘어…마늘농사 "정부 가격폭락 해결"촉구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신보 자료사진

올해 산 마늘과 양파 생산량이 당초 정부 기관이 예측했던 전망치를 크게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보리·마늘·양파 생산량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주지역 마늘 재배면적은 2116로 전년에 비해 1.4% 감소했다. 하지만 10a당 생산량은 1346으로, 전년보다 5.2% 늘었고, 생산량도 28491t으로 3.8% 증가했다.

양파 재배면적도 1130, 전년보다 9.9% 줄었지만 10a당 생산량은 7875으로 16.8% 증가했다. 생산량도 89017t으로 5.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적으로 올해 산 양파 조생종 생산량은 217000t, 중만생은 1378000t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가 6월에 발표한 생산량 전망치보다 조생종은 25000t, 중만생은 78000t 가량 더 많은 양이다.

마늘 생산량도 388000t으로, 관측본부에서 전망한 365000t보다 23000t 가량 더 많았다.

농식품부는 중만생종 양파와 마늘 생산량이 당초 공급과잉 예상량보다 더 늘어났다당초 생산량 전망치는 생산량 통계의 신뢰구간 내에 포함되는 수준으로 수급 상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양파와 마늘 과잉생산에 따른 각종 대책이 추진되고 있지만 가격은 크게 떨어진 상황이다. 7월 중 양파 도매가격은 401원으로 평년 877원에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고, 깐마늘 가격도 4380원으로 평년 6289원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한편 제주마늘산업 지키기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제주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농산물 가격폭락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생산면적과 작황조사를 전수조사로 할 것을 요구했지만 정부는 이를 거부하고 기본적인 통계조차 틀려 사후 대책 역시 별 효과를 내지 못하는 무능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정부가 지난 525000t가량의 마늘 수매비축계획을 발표하면서 제주산 마늘품종인 남도종에 대해 배정물량을 3000t으로 한정했고, 이 중 500t만 제주산 마늘로 배정했다이는 제주농업에 대한 중앙정부의 홀대이고 무시라고 주장했다.

이어 긴급 예산을 편성해 농민 요구량 전량을 매입해야 한다정부의 수매비축계획을 제주를 포함한 각 지역 실정에 맞게 합리적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