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산북소각장 직접 고용하라”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산북소각장 직접 고용하라”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22일 기자회견

민주노총 제주본부 22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정에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와 산북소각장의 직접 운영·고용을 촉구했다.

이들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와 북부환경관리센터(산북소각장)는 대도민 필수업무를 제공하는 상시지속업무 사업장”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따라 직접 고용해야 할 사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도지사는 더는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아햐 한다”며 “지금이라도 대도민 필수 업무를 제공하는 사업장들은 제주도에서 직접 운용·고용해 공공부문 일자리 질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도청 앞 천막농성에 100을 맞는 23일 오후 7시 제주시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