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으로 인한 제주 불교계 피해 조사 진척된다
4·3으로 인한 제주 불교계 피해 조사 진척된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불교 4·3희생자 추모 사업회 출범…부영주씨 회장 선출
4·3당시 불교계 피해 현황·불교계 4·3유적 발굴 및 복원 전개
제주불교 4·3희생자 추모 사업회는 지난 19일 대한불교조계종 제23교구본사 관음사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초대회장에 부영주 사회적협동조합 선흘곶 이사장을 선출했다.
제주불교 4·3희생자 추모 사업회는 지난 19일 대한불교조계종 제23교구본사 관음사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초대회장에 부영주 사회적협동조합 선흘곶 이사장을 선출했다.

제주4·3에 대한 불교계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제주 불교계를 중심으로 한 제주불교4·3희생자 추모 사업회가 출범했다.

제주불교 4·3희생자 추모 사업회는 지난 19일 대한불교조계종 제23교구본사 관음사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초대회장에 부영주 사회적협동조합 선흘곶 이사장을 선출했다.

이날 창립식에는 조계종23교구장인 허운 스님 등 불교계 인사와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과 송승문 4·3유족회장 등이 참석했다.

추모 사업회는 앞으로 4·3당시 불교계 피해 현황 조사, 불교 희생자 추모 사업, 4·3을 통한 역사·인권교실 운영, 불교계 4·3유적 발굴과 복원 등의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부영주 회장은 추모 사업회 발족으로 그간 미진했던 제주불교계의 피해 조사와 명예회복 등에 큰 진척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4·3으로 16명의 스님이 죽거나 행방불명됐고, 37개소 사찰 전각이 불에타 소실되거나 파손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