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보육정책 연수를 다녀와서
해외 보육정책 연수를 다녀와서
  • 제주신보
  • 승인 2019.0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주연, 제주시 여성가족과

지난 6월 말, 7박 9일간의 일정으로 호주와 뉴질랜드의 보육시설을 견학하는 해외 보육정책 연수에 다녀왔다.

연수 기관 중, 호주 유치원의 보육 환경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대학 부설 보육시설인 이 유치원은 보육을 전공한 학생들이 직접 관찰하고 연구할 수 있도록 각 보육실마다 참관실이 조성돼 있었다.

구조도 특이했지만, 보육과정이 더 인상적이었다. 학교에 들어가기 바로 전인 만 5세 아동만 학교에 적응하기 위한 교과 활동이 있고, 나머지는 자유롭게 놀이 및 창작 활동을 주로 한다. 영아들은 보통 낮잠 시간이 있지만 자지 않는 아동은 교사와 놀 수 있고, 열 명 남짓의 아동이 삼삼오오 각기 다른 활동을 하고 있었다.

아동의 관심사에 따라 그날그날의 활동이 정해지고, 어린이집 안에서 하는 활동 외의 우리나라에서 ‘특별활동’이라고 부르는 외부 강사 프로그램은 없었다. 아동의 생활습관을 잘 아는 담임교사가 아동이 흥미를 보이는 간단한 음악, 미술 활동을 가르친다고 한다.

호주에서 만난 보육전문가들은 아이에게 가장 좋은 활동은 아이가 가장 잘 안다고 강조했다. 아동에게 선택권을 주고 스스로 놀게 하는 데에 보육의 주안점을 두는 것이다.

‘아이+부모+교사 모두가 행복한 보육환경 조성’을 기치로 한 우리 제주시의 보육정책 목표도 그와 다르지 않다. 우리 보육이 아이를 중심으로 부모와 교사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미비한 제도는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세심한 정책 보완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