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방공식별구역 진입 유사 상황에 긴밀 협의”
“중·러 방공식별구역 진입 유사 상황에 긴밀 협의”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안보 수장 회담서…북미 비핵화 실무 협상 조속 재개 공조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4일 한반도 문제 등 주요 현안과 지역 및 글로벌 차원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안보 수장 회담에서 전날 중국과 러시아의 군용기들이 우리의 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한 사건과 관련 우리 측이 단호히 대응한 사실을 설명했다.

이에 볼턴 보좌관은 앞으로 유사한 상황에 대해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말했다.

양측은 특히 지난 630일 판문점에서 북미가 합의한 북미 간 실무 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비핵화 협상에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2020년 이후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서도 동맹의 정신을 기반으로 가장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향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민간 상선의 안전한 항해를 위한 국제적 노력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호르무즈 해협에서의 해상 안보와 항행의 자유를 위한 협력 방안을 계속 협의키로 했다.

이와 함께 한미동맹은 공동의 가치에 기반을 둔 상호 호혜적이고 포괄적인 동맹이며, 한반도를 넘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핵심축임을 재확인하고 양자, 지역 및 글로벌 차원에서 동맹관계를 더욱 강화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이날 한미 안보수장은 청와대 본관에서 1시간 15분간의 회담에 이어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1시간 20분간 업무 오찬을 가졌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