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단의 대책’ 필요한 제주경제
‘특단의 대책’ 필요한 제주경제
  • 제주신보
  • 승인 2019.0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종, 서귀포지사장 겸 논설위원

일본이 수출 규제라는 경제 보복으로 국민들을 분노케 하더니 이번엔 러시아와 중국이 우리 영공을 제집 드나들 듯 한다.

그럼에도 여야 정치권은 서로 친일 프레임 씌우기와 안보 문제로 이전투구(泥田鬪狗) 중이다.

경제는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의 보복으로 끝없는 추락을 계속하고 있으나 국회는 추경예산도 처리하지 못한 채 ‘너 때문’이라며 치고받기에 여념이 없다.

외교·안보는 물론 민생 경제가 어려운데 국민들의 애국심에만 기대는 형국이다.

▲필자는 지난 18일자 본란(원희룡 지사의 예언(?))을 통해 원 지사가 2년 전 모 월간지와의 인터뷰에게 “진보정권이 실패하거나 몰락한다면 외교·안보 문제 때문일 것”이라고 말하고 민생 경제의 중요성도 강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외교·안보야 청와대와 정부, 그리고 중앙 정치권이 알아서 할 문제지만 민생 경제는 지방정부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그렇다면 제주의 민생 경제는 어떨까.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지난해 10~12월 제주도내 81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자금 사정이 전년도(2017년)에 비해 ‘원활하다’는 13.5%에 그친 반면 ‘악화됐다’는 응답은 48.1%에 달했다. 특히 관광경기 부진으로 음식숙박업은 영업이익으로 대출이자를 갚지 못할 정도로 자금 사정(2017년 기준)이 악화됐고,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금융비용)은 ­60.4%에 불과했다. 건설업 이자보상비율도 2017년 835.4%에서 지난해 319.2%로 급락했다.

만일 이 조사가 올 상반기에 이뤄졌다면 자금 사정이 더 악화됐을 것이다.

문제는 건설업과 음식숙박업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마늘, 양파를 비롯한 농산물 가격이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고, 광어·소라 등 농수산물의 대일 수출 규제 우려도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관중(管仲)은 “백성들은 곳간이 가득차야 예절을 알고, 의식이 풍족해야 영예와 치욕을 안다”고 했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명언이다.

경제가 살아야 국민들 마음에 애국심이든 애향심이든 확고하게 자리 잡을 수 있다.

진보·보수정권, 그리고 지방정부 할 것 없이 가장 중요한 것은 민생이다.

제주경제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