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출신 대중문화 전문가들, 고향 후배 대상 재능기부
제주 출신 대중문화 전문가들, 고향 후배 대상 재능기부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0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28일 서귀포예술의전당 일원서 ‘제9회 제주 청소년 대중문화캠프’

제주 출신 대중문화 전문가들이 올해에도 고향 후배들을 위해 재능기부에 나섰다.

서귀포시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재)서귀포시교육발전기금(이사장 현봉식)이 공동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오경수)가 후원하는 ‘제9회 제주 청소년 대중문화캠프’가 26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서귀포예술의전당 일원에서 열린다.

제주 청소년 대중문화캠프는 제주 출신 대중문화분야 전문가들의 모임인 ‘제주엔터테인먼트모임(회장 홍종현)’ 회원들이 2박3일 동안 학생들과 지내며 진행되는 이번 캠프는 영상예술(영화 연기, 영화 연출, 다큐멘터리, 포토그래퍼), 무대예술(연극 연기, 뮤지컬, 모델, 공연기획), 대중음악(보컬, 밴드, 힙합) 등 11개 분야로 운영된다.

MBC 강변가요제 대상 출신인 배우 문희경을 비롯한 제주엔터테인먼트모임 회원 30여 명은 작품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통해 청소년들이 진로를 선택하고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청소년들은 대중문화 분야에서 활동하는 선배들에게 지도를 받으며 뮤지컬 등 도내에서 접해보지 못한 다양한 분야에서 이론과 무대 겸험을 쌓는다.

작품 발표 및 수료식은 28일 오후 3시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열린다.

현봉식 서귀포시교육발전기금 이사장은 “올해 청소년 대중문화 캠프는 도내 28개 고등학교에서 신청한 학생 200명이 참여한다”며 “각 분야 전문가로부터 이론 및 실습 교육을 받을 수 있어 대중문화에 관심있는 청소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의 서귀포시교육발전기금 763-3972.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