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경쟁 응전, 제주의 미래 결정”
“스마트시티 경쟁 응전, 제주의 미래 결정”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제주 스마트시티 구축방향과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제주대학교 SW중심대학사업단·제주산학융합원 주최,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제주스마트이밸리(Smart e-Valley)포럼 주관으로 지난 26일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제주 스마트 시티 구축 방안’ 도민 대토론회가 개최됐다.

이날 손욱 전 삼성종합기술원 원장은 ‘스마트 아일랜드 제주의 꿈’ 주제발표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결정적인 도전은 스마트시티 경쟁이 될 것이고 이에 어떻게 응전하는가가 제주도의 미래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시티의 모습은 완성된 형태가 아니라 끊임없이 변화하고 적응해야 하는 만큼 시민들과 함께 스마트시티를 이끌어갈 리더들의 육성이 성패를 좌우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용 국토연구원 스마트공간연구센터장은 ‘스마트시티가 나아갈 방향’ 주제발표를 통해 “첨단 인프라인 스마트시티 구축은 기존도시보다 신도시 위주로 추진된다”며 “이 때문에 균형적 차원의 문제 발생 가능성이 존재하고 플랫폼 활용에 있어서의 전문성 강화 방안 마련, 혁신적 실증 추진 이후의 확산 방안 마련 등이 향후 숙제”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주제발표 이후 박경린 제주대 교수 주재로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 문경운 제주도의회 의원, 황우현 한국전력공사 수석전문위원, 이무용 ㈔제주스마트그리드협회장, 김인환 서울대 AIES 연구원, 양건 전 한국건축가협회제주건축가 회장이 패널로 참여해 토론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