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제주 국세실적 2조600억 넘어서
작년 제주 국세실적 2조600억 넘어서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 국세통계 조기공개…전년보다 450억원 증가
최근 4년새 2.5배 급증, 양도소득세 줄고 법인세 늘어
고액상습체납 79명 신규 공개, 체납액 615억원 달해

지난해 제주지역 국세 세수실적이 26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세청이 ‘2019년 국세통계연보를 발간(12)하기에 앞서 공개한 1차 국세통계 조기공개에 따르면 2018년 제주지역 국세 세수는 260067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2%(4517900만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세수실적은 283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9% 증가했다. 지난해 제주지역 세수 증가폭은 전국평균에 미치지 못했지만 최근 몇 년 사이 급증하는 추세를 이어왔다.

제주지역 국세 세수실적은 201482718700만원에서 2015119677700만원, 2016159624700만원, 201721488800만원으로 급증하며 사상 처음 2조원대에 진입했다. 제주지역 국세 규모는 최근 4년 사이 2.5배나 증가했다.

세목별로는 소득세가 1107700만원으로, 전년(16866000만원)보다 6.3%(6758300만원) 줄었다.

소득세 중에서 양도소득세는 35002800만원으로 전년(4310700만원)보다 18.8%(8092500만원) 감소했고, 종합소득세도 24573700만원으로 전년(28605700만원)보다 14.1%(4032000만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소득세가 감소한 이유는 경기 침체로 인해 개인 사업자들의 소득이 줄어든 영향이 반영됐고, 부동산 거래가 감소하면서 양도소득세도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법인세 55423700만원으로 전년보다 60%(20788500만원)나 늘었다. 법인세는 201644656200만원에서 201734635200만원으로 크게 줄었다가 지난해 다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와 함께 상속세는 3628600만원으로 전년(1601300만원)에 비해 2.3배나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주지역 부동산 등 재산가치가 상승한 점도 상속세를 증가시킨 요인 중 하나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제주지역에서 징수된 지방세는 145897000만원이다. 이에 따라 단순히 국세와 지방세를 합하면 제주지역의 국세와 지방세 세수실적은 35190억원에 달하게 된다.

한편 지난해 제주지역에서 신규 공개된 국세 고액·상습체납자는 79명으로 이들이 체납한 세금은 615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체납 발생일부터 1년이 지난 국세가 2억원이상인 고액·상습체납자들의 명단 공개하고 있다. 제주지역 신규 고액·상습체납자는 201511179억원, 2016121978억원, 2017186962억원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