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래쉬가드, 건조속도·색상변화 등 제품 간 차이 있어
어린이 래쉬가드, 건조속도·색상변화 등 제품 간 차이 있어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0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6개 브랜드 제품 대상 기능성 등 시험 평가 결과 공개
유해물질 등 안전성 기준 적합
2개 제품 사용연령 표시 없어 개선 필요

어린이들이 여름철 물놀이를 할 때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해 입는 래쉬가드가 제품에 따라 건조 속도와 색상 변화 등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상품 품질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어린이용 래쉬가드 6개 제품(노스페이스, 레노마, 배럴, 아레나, 에어워크 서프, 엘르)에 대한 기능성과 색상변화, 내구성, 안전성 등을 시험한 결과를 29일 공개했다.

시험 결과 건조 속도는 아레나 상·하의와 노스페이스 하이가 상대적으로 빠르게 건도 좼고, 배럴은 상대적으로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자외선 차단 성능은 모든 제품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광견뢰도(햇빛에 의해 색상이 변하지 않는 정도)는 노스페이스와 아레나, 에어워크 서프 등 3개 제품이 섬유제품 권장품질 기준에 미흡했다.

마찰견뢰도(마찰에 의해 색상이 묻어나지 않는 정도)는 배럴, 아레나, 엘르 등 3개 제품 상의가 권장기준에 미흡했다.

유해물질 등 안전성은 모든 제품이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레노마와 에어워크 서프 등 2개 제품은 표시 의무 사항인 사용연령 표시를 하지 않아 소비자원으로 부터 개선 권고를 받았다.

회사 측은 개선 권고를 수용해 누락된 사용연령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어린이용 제품에 대한 안전성과 품질 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