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저항 시인들 시 공연으로 펼쳐진다
일제 저항 시인들 시 공연으로 펼쳐진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아트센터, 30일 기획공연 '저항, 시인의 노래' 개최
제주 성악가·제주솔로이스츠 멤버…김응교 교수 해설도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일제 강점기 때 저항 시인들이 노래한 시를 공연으로 만나볼 수 있게된다.

제주시 아트센터는 307월 문화가 있는 날 기획공연으로 저항, 시인의 노래를 개최한다.

이날 윤동주의 서시, 김형준의 봉선화, 한용운의 님의 침묵, 정지용의 향수와 고향, 우리민요 아리랑 등 저항시인의 작품을 김진균, 변훈, 이용주 등 우리나라 대표 작곡가의 작품으로 만날 수 있다.

제주에서 활동하는 성악가와 제주솔로이스츠 멤버 10여 명이 참여하고 반주는 피아니스트 원양하가 출연한다. 또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시인이자 문학평론가인 김응교 교수가 진행과 해설을 맡는다.

7세 이상 관람 가능하고, 무료공연으로 자유좌석제로 진행된다.

제주시 아트센터 관계자는 “7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저항시인의 유명작품시를 노래로 만든 공연으로 구성했고, 앞으로도 다양한 음악회 프로그램 기획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728-1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