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외교로 해결 대화 분위기 만들 수 있다"
문희상 의장 "외교로 해결 대화 분위기 만들 수 있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방일의원단 출국 앞두고 강조
강창일·서청원 의원 등 31일 도쿄로 출국

문희상 국회의장은 30일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조치로 악화된 한일 간 갈등과 관련 외교의 주 역할은 대통령과 정부에 있다. 하지만 국회가 입법적으로 지원을 하고 대화의 분위기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국회 방일의원단의 일본 출국을 하루 앞둔 이날 국회에서 마련된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 “자꾸 갈등이 유발되고, 죽기 살기로 하면 서로 망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5당이 동시에 가는 방일단은 전례 없는 일이라며 초당적 방일단 구성의 근본적 이유는 두 가지다. 첫째는 국회의 일본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의 뜻을 일본의회에 전달하는 것이고, 둘째는 양국 갈등을 외교적으로 풀자는 의지를 일본에 보여주는 것이라고 전했다.

방일단은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제주시갑), 한일의회외교포럼 회장인 무소속 서청원 의원(경기 화성시갑) 1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31일 도쿄에서 일한의원연맹 회장인 누카가 후쿠시로 자민당 의원과의 오찬, 야마구치 나쓰우 공명당 대표 면담, 일본 상공인과의 간담회를 이어간다.

이어 다음 달 1일에는 다마키 유이치로 국민민주당 대표, 1 야당인 입헌민주당 후쿠야마 간사장 등을 만날 예정이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