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으로 보는 제주 역사·문화
작품으로 보는 제주 역사·문화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공간 이아서 3~15일까지 전시
이지유 개인전·문지숙 사진전 개최
이제수의 난과 ‘서순실 심방’ 기록돼

작품을 통해 제주 역사와 문화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운영하는 예술공간 이아는 3일부터 15일까지 이지유 개인전과 문지숙 사진전을 개최한다.

두 개의 전시를 통해 제주 근현대사와 신들의 섬 제주를 살펴볼 수 있다.

이지유 작가는 새의 눈, 벌레의 눈개인전을 연다. 이번 전시는 말 그대로 조감(Bird’s-Eye View)과 앙시(Worm’s-Eye View)로 바라본 역사와 사람들의 이야기다.

이 시선은 작품 안에서 사물을 바라보는 방식이다. 제주 근현대사는 여전히 이야기들이 잘 드러나지 못하고 있다. 세계관이 전환되는 시기, 제주라는 공간과 육지가 만나고 다시 조선이라는 공간과 외세가 만나는 시기에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목숨을 걸어야 했던 사람들이 있었다. 그 가운데 1901년 발생한 역사적 사건 이재수의 난은 한동안 기록되지 못하고 촌로들의 구전을 통해 전설이 됐다.

작가는 100년이 겨우 지난 이야기가 전설의 형태로, 사람들의 구술로만 전해져야 했던 슬픈 이야기를 표현하고자 한다. 또 이 이야기를 기록하며 일생을 바친 이순옥씨의 이야기를 전한다.

 

문지숙 작가는 의 딸 서순실 심방사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순실 심방이라는 한 인물을 중심으로 김녕 마을과 해녀, 제주 큰굿이라는 폭넓은 주제를 새로운 방법으로 담아내려는 시도가 담겨있다.

문지숙 작가의 사진 30여 점과 함께 서순실 심방의 인터뷰 영상과 제주굿의 기메가 함께 설치된다. 육지와는 사뭇 다른 제주 섬만의 독특한 무속신앙에 매료된 작가가 기록한 사진들을 통해 구체적인 무속신앙을 살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