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레슬링, 대통령기 메달밭
제주 레슬링, 대통령기 메달밭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선수단, 금 2·은 1·동 4 차지
송현식·이민호, 나란히 정상 등극
송현식(왼쪽)과 이민호
송현식(왼쪽)과 이민호

제주 레슬링 선수들이 전국대회에서 메달밭을 일궜다.

제주 선수단은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강원도 양구문화체육회관에서 열린 제45회 대통령기 전국 시·도 대항 레슬링대회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 동메달 4개를 차지했다.

먼저 남자 일반부 자유형 61이하급의 송현식(제주도청)이 결승에서 최승민(구로구청)을 만나 부상 기권승을 거두며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섰다.

제주 고등부 레슬링의 절대 강자 이민호(제주고)도 남고부 그레코로만형 97이하급 결승에서 윤동현(광주체고)12-6 판정승으로 꺾고 1위에 올랐다.

유재은(제주도청)은 여자 일반부 자유형 72이하급 결승에서 부상 기권패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와 함께 김리(제주도청)가 남일부 자유형 97이하급, 이현정(제주도청)이 여일부 자유형 55이하급, 박준우(제주국제대)가 남자 대학부 그레코로만형 97이하급, 권도영(제주국제대)이 남대부 자유형 97이하급에서 각각 동메달을 획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