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출신 양석조, 대검 선임연구관 발탁
제주 출신 양석조, 대검 선임연구관 발탁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석조 대검찰청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양석조 대검찰청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법무부가 최근 대대적인 검사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제주 출신의 양석조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46·사법연수원 29기)이 대검찰청 반부패부 선임연구관으로 발탁됐다.

서귀포시 중앙동 출신인 양 선임연구관은 오현고와 한양대학교를 졸업하고 1997년 제39회 사법시험에 합격, 2003년 서울지검 동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창원지검 부부장과 대구지검 서부지청 부장검사, 대검찰청 디지털수사과장 등을 역임했다.

양 선임연구관은 2011년 이명박 정부 당시 실세였던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을 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했고 2012년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재수사팀에서 활동할 당시에는 “검찰이 정권의 눈치를 보고 있다”며 사표를 던지기도 했다.

2016년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사건때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합류해 윤석열 현 검찰총장과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