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도당 “동물테마파크 일방 추진 중단하라”
정의당 제주도당 “동물테마파크 일방 추진 중단하라”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8.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일대에 추진 중인 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지난 2일 성명을 내고 “선흘2리 마을회가 사업에 대해 줄곧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며, 사업측과의 상호협약도 이장이 마을 주민들과 사전협의 없이 독단적으로 처리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사업의 일방적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선흘2리는 곶자왈과 거문오름을 비롯해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생태환경의 상징성을 갖고 있는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며 “불과 1㎞ 떨어진 곳에 제주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 대규모 동물테마파크가 들어서는 것은 누구도 쉽게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사업이 제대로 된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된다면 도민들도 가만히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며 “정의당 도당은 중앙당과 협조 하에 외부전문가·주민 간담회 등을 통해 곶자왈 파괴, 지하수 오염, 민주적인 절차 등을 꼼꼼하게 살피고, 도정의 책임도 묻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