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이 통하는 ‘기초질서지키기’
상식이 통하는 ‘기초질서지키기’
  • 제주신보
  • 승인 2019.0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희정, 제주시 이도1동주민센터

출근할 때 이용하는 집 앞 버스정류장은 한줄 주차를 하고나면 양방향으로 차 한 대씩 지나갈 정도의 작은 골목에 있다. 그래서 어떤 날은 버스정류장 앞에 떡하니 차가 주차돼 있어 버스기사님이 나를 못보고 그냥 지나쳐 버릴까봐 주차된 차를 지나 도로에 나와 서 있다가 버스를 탄다. 또 한 줄 주차를 해야 함에도 양쪽에 차가 주차되어 있을 때면, 양쪽으로 지나가려던 차들끼리 엉켜 거북이걸음이 되곤 한다.

이렇게 불편함을 느낄 때마다, ‘버스정류장 앞에 주차하면 다른 사람들이 불편하니 여기는 주차하면 안 되겠군.’하고 생각이 드는 게 상식적인 일이 아닌가 하고 생각한다. 소화전 주변 5m이내, 교차로모퉁이 5m이내, 버스정류소 10m이내, 횡단보도 10m이내, 이렇게 4대 불법 주·정차금지구역으로 굳이 지정하지 않아도,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주·정차했을 때 다수가 불편함을 느끼고 위험한 상황을 만들게 되니 이 주변에 주정차는 하면 안 된다.

‘기초질서 지키기’라는 게 어려운 게 아니다. 일반적인 사람이 다 가지고 있거나 가지고 있어야할 지식이나 판단력인 ‘상식’적으로만 생각하면 쉽게 지킬 수 있다. 내가 하려는 행동이 타인을 불편하게하거나, 위험에 처하게 한다면 그것은 해서는 안 될 일이다. ‘나 하나쯤 어때?’, ‘남들도 다하는데’, ‘잠깐인데’라고 생각하는 것이 아니고, ‘당연히 이 일은 이렇게 하면 안 될 일’이라고 생각해야 된다.

누구나 이해할 만한 상식선에서의 주·정차 습관을 실천하자. 그럼 ‘기초질서지키기’라는 캠페인도, ‘상식’을 운운하는 일도 없어질 테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