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문화 육성 공모 사업’ 논란 확산
‘영상문화 육성 공모 사업’ 논란 확산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문화산업진흥원 심사 결과 두고 영상인 등 비판 목소리
국제문화교류협회 등 성명서…“자격 위배 단체 선정···불공정”

속보=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원장 김영훈, 이하 진흥원)이 최근 진행한 영상문화육성지원 공모 사업심사 결과를 두고 논란(본지 620일자 6면 보도)이 확산되고 있다.

제주국제문화교류협회·제주독립영화협회는 5일 성명서를 내고 영상인들이 제주도에 영상문화육성지원 공모 사업의 문제점과 재공모를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차후 개선, 검토하겠다는 형식적인 답변을 하면서 진흥원을 두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이 공모 사업은 1개 단체 당 1개 프로젝트만 지원해야 하는데, 제주독립영화제는 지원 자격을 어겼는데도 사업에 선정됐다. 이 단체는 제주독립영화정기상영회란 이름으로 사업을 신청했는데 이 상영회 안에는 혼듸독립영화제를 포함해 4개 행사 예산안이 각각 편성됐던 것이다. 진흥원은 이 4개 행사를 묶어 1개 프로젝트로 보고 사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들 단체는 지원 사업에 응모한 8개 단체 중 제주독립영화제를 제외하고 모든 단체가 1개 행사만을 기획해 응모했다진흥원은 지원 자격에 위배되는 단체를 선정하며 불공정하고 불투명한 선정 방식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단체의 사업계획서 내역에는 영화진흥위원회에서 국고보조금 1500만원을 지원받았다고 기재돼 있다. 하지만 보조 받은 사업이 바로 제주독립영화정기상영회안에 포함된 혼듸독립영화제행사로 같은 사업인 셈이다. 사업계획서 세출예산서의 상영료 항목에는 6월 기획 상영, 7월 기획 상영, 9월 혼듸2019, 11월 기획 상영 예산이 각각 기재돼 있다. 이처럼 같은 사업으로 지방비와 국비를 지원 받으면 보조금 이중 교부문제가 될 수 있다.

제주국제문화교류협회·제주독립영화협회는 진흥원은 지난해에도 이 단체가 4개 행사를 제출했음에도 올해와 같이 1개 프로젝트로 인정하고, 사업비를 지급했다또 이 단체의 이사가 제주프랑스영화제 기획팀장이라는 허위사실을 사업계획서에 기입해 응모했음에도 선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공모 사업 진행 과정에서 문제점이 많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는데, 진흥원은 일방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제주도 역시 진흥원을 두둔하고 있다이 같은 태도가 영화인들의 축제를 격하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