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 꺾인 태풍…제주에 영향 없을 듯
진로 꺾인 태풍…제주에 영향 없을 듯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8.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상진로, 동쪽으로 더 치우쳐

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전 9시 일본 가고시마 북쪽 약 140㎞ 지점에서 시속 29㎞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당초 일본 가고시마를 통과해 여수 방면으로 북진할 것으로 전망됐던 이 태풍은 예상진로가 동쪽으로 더욱 치우치면서 이날 오후 3시 부산 140㎞ 부근 해상을 지나 7일 밀양지역을 통해 한반도에 상륙하겠다.

이어 대구를 통과한 태풍 프란시스코는 안동 서북서쪽 약 30㎞ 지점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되겠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강풍반경 220㎞의 강도 중형급 소형 태풍이었지만 일본 가고시마를 통과하면서 중심기압 992hPa(헥토파스칼) 강풍반경 100㎞, 최대풍속 20m의 약한 소형 태풍으로 세력이 크게 약화됐다.

당초 제주지역은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초속 20m의 강풍과 최고 45㎜의 비가 내리고 이로 인해 폭염이 한 풀 꺾일 것으로 전망됐지만 태풍의 진로 변경과 세력 약화로 인해 영향권에서 벗어나게 됐다.

이에 따라 제주지역에는 산간을 중심으로 5~30㎜의 비가 내리는데 그치겠고, 해안지역에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내외의 높은 온도를 보이는 등 폭염이 지속되겠다.

해상에서는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제주도 동부 앞바다에 발효 예정이었던 태풍경보가 모두 해제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가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면서 낮에는 폭염이 이어지겠고, 밤에는 열대야 현상을 보이겠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제9호 태풍 레끼마는 6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8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태풍 레끼마는 발생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다만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기운으로 인해 한반도에 접근해 올 가능성은 낮고 대만 또는 일본으로 향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7일 이후 태풍 레끼마의 구체적인 이동경로가 전망될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