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방범 취약지 CCTV 확충해야
농어촌 방범 취약지 CCTV 확충해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8.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선면 성읍2리에서 표선해수욕장에 이르는 15㎞ 구간에 방범용 CC(폐쇄회로)TV가 단 한 대도 설치돼 있지 않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지난달 말 실종 학생이 대도로인 이 구간을 따라 이동했지만 제때 수색하지 못해 숨진 채 발견된 상황이다. CCTV가 있었더라면 그 행적을 추적하기가 수월했을 텐데 그러지 못해 수색이 늦어져 안타까운 결과를 초래한 것이다.

경찰은 성읍2리 마을 입구에 CCTV가 설치됐다면 실종 학생 동선 파악에 큰 도움이 됐을 거라 한다. 어쩔 수 없이 도로변 상가의 CCTV를 일일이 점검해야 했기에 실종자 수색이 난항을 겪게 된 것이다. 진작에 CCTV가 설치됐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앞으로도 이런 상황이 나오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을까 싶다.

사실 제주에서도 비슷한 실종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2016년 537건, 2017년 533건, 2018년 579건 등 해마다 실종 신고가 500건을 넘어섰다. 반면 실종자 수색에 도움을 주는 CCTV 설치는 주민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앞의 성읍2리만 해도 마을 입구에 방범용 CCTV가 필요하다는 수차례 건의에도 차일피일 미뤄온 게 확인됐다

그러다 보니 그 흔한 CCTV가 왜 농어촌엔 그리 귀하냐는 게 주민들의 불만이다. 실종사고가 날 때도 수색을 위해 개인건물에 설치한 CCTV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신속한 동선 파악에 어려움을 겪는 건 물론이다. 방범 취약지를 중심으로 CCTV가 확충돼야 한다는 주장이 와 닿는 대목이다. CCTV는 하다못해 농산물 도난 방지에라도 도움을 줄 거라는 얘기다.

농어촌은 아무래도 도심지보다 방범망이 허술하다. 하지만 범죄가 일어나지 않았다 해서 방범용 CCTV 설치를 도외시 하는 건 당국의 안이한 인식이 아닐 수 없다. 때로는 길을 헤매는 치매노인이나 미아가 발생할 수도 있다. 그럴 때 CCTV가 제 기능을 발휘하는 것 아닌가. 차제에 주민 요구가 있는 곳엔 방범용 CCTV를 최우선 설치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