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아동·장애인 실종신고 年 400건
제주지역 아동·장애인 실종신고 年 400건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8.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 투입·수색에만 의존…배회감지기 확대 보급 등 필요

해마다 제주지역에서 아동과 장애인 등 400여 명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되고 있지만 이들을 찾기 위한 별다른 대책 없이 직접적 인력 투입에 의한 수색활동에만 의존하고 있어 실종 아동·장애인 수색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6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실종신고가 접수된 18세 미만 아동·청소년은 2016년 315명, 2017년 269명, 지난해 311명 등 895명에 달하며 올해 역시 상반기 중 143명에 대한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장애인 역시 2016년 116명, 2017년 137명, 지난해 135명에 대한 실종 신고가 접수됐으며, 올해 상반기에도 44명의 장애인이 실종됐다며 경찰에 신고가 접수됐다.

이들 대부분은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갔지만 18세 미만 아동·청소년 중 3명은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했고, 수색 중 숨진 채 발견된 사례도 다수 있다.

실제 지난달 29일 집을 나선 후 실종됐던 10대 고등학생이 사흘 만인 이달 1일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해수욕장 인근 해상에서 숨진 채 발견돼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현재 아동과 장애인, 치매노인 등의 실종 예방과 수색을 위한 대책으로 사전지문등록과 배회감지기 보급 등이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사전지문등록은 실종 아동이나 장애인, 치매노인 등이 발견됐을 경우 빠르게 신원을 확인하기 위한 조치일 뿐 실종 수색 자체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

또 GPS를 활용한 배회감지기는 실시간 소지자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만큼 실종자 수색에 큰 도움이 되지만 현재 치매노인에게만 무료 배급되고 있을 뿐 아동과 장애인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동·장애인 실종을 예방하고 수색 시 도움을 받기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경찰은 현재 치매노인에게만 보급되고 있는 배회감지기를 8월 중순부터는 장애인에게도 무료 보급하는 등 사업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이나 장애인 실종에 대한 신고가 자주 접수되는 만큼 이번 배회감지기 보급 확대를 시작으로 아동·장애인 등 실종 예방을 위한 관련 대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