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내비 활용 제주관광객 이동패턴 빅데이터 분석 연구
道, 내비 활용 제주관광객 이동패턴 빅데이터 분석 연구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비게이션을 활용한 제주 관광객 이동패턴 빅데이터 분석이 연구가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급변하는 관광 트렌드 변화에 대응한 관광정책 수립을 위해 내비게이션(이하 내비)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제주방문 관광객 이동패턴 분석 빅데이터 분석’ 연구를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내비 이용 건수는 도민을 포함해 하루 평균 6만여건에 달한다. 이에 따라 내비 빅데이터는 월 평균 180만건, 연 2000만건 이상의 제주지역 내 차량 이동정보가 구축될 전망이다. 제주도는 관광객들이 이용한 건수만 추가로 분리한다는 계획이다.

내비 빅데이터에는 검색 시점과 출·도착지 검색 정보, GPS 위치정보, 이동시간, 이동거리, 평균속도, 검색 회수, 재방문 여부 등의 정보가 포함된다.

제주도는 빅데이터가 구축되면 관광객들의 주요 차량 이동 출·도착지 정보 등을 정리한 내비 기본현황 보고서를 작성, 공유할 예정이다.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숙소와 음식점, 관광지, 핫스팟 등을 구체적으로 특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성별과 연령 등 추가 정보가 포함된 이동통신 빅데이터와 내비 빅데이터를 상호 보완 분석하면 이동통신 빅데이터만을 활용한 이전의 연구 결과보다 상세한 관광객들의 이동경로를 분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