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기술력 무장 강소기업 도약의 기회”
文 대통령 “기술력 무장 강소기업 도약의 기회”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수출 규제 대응 부품 생산 기업 첫 현장 방문…극일 자신감 갖고 노력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경기 김포시 소재 정밀제어용 생산 감속기 전문기업인 SBB테크를 방문해 생산 공정을 둘러보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기업체 현장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 국내 로봇제조 기업들과 성능 및 신뢰성 평가를 추진하기로 하고, 추경 예산 지원 및 수요 기업 연계 등을 통해 조기에 대규모 양산을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SBB테크는 반도체·LCD장비, 로봇 등 정밀제어에 필요한 감속기와 베어링 등을 생산하는 업체로, 대부분 일본에서 수입하던 로봇용 하모닉 감속기 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하지만 로봇용 하모닉 감속기 기술개발 성공 이후 실증 테스트를 완료하지 못해 소규모 시제품만 판매하고 있다.

1993년 설립해 지난해 기준으로 매출 92억원, 종업원 84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직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SBB테크의 기술 개발 노력을 격려하면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SBB테크와 같이 기술력으로 무장한 강소기업에게는 오히려 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 일본을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노동자들의 애로 사항과 건의 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각 부처에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