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원 대양해운 대표, 한국해운조합 16대 회장 선출
고성원 대양해운 대표, 한국해운조합 16대 회장 선출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08.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원 대양해운대표이사(74)가 지난 7일 한국해운조합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회 임시총회에서 제16대 한국해운조합 회장으로 선출됐다.

제주지역 업체 대표가 한국해운조합 회장에 선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선거는 지난달 새로 선출된 제22대 대의원 26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고성원 신임 회장은 건국대학교를 졸업하고 제주상공회의소 의원을 역임하고 현재 대양해운대표이사와 제주항발전협의회 회장, 한국골재협회 이사(부회장 겸임) 등을 맡고 있다.

고 회장은 당선 인사를 통해 임기 동안 조합의 주인인 조합원을 대표해 어려워진 경영환경 변화에 적극 대처하고 해운업계를 다시 한번 성장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조합원들의 현안 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 부처,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조합과 해운산업이 공동 발전할 수 있도록 그 역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고 신임 회장의 임기는 오는 16일부터 2022815일까지 3년이다.

한편 이날 업종별 부회장으로는 여객선 업종에 김종대 매물도해운대표이사, 화물선 업종에 문충도 일신해운대표이사, 유조선 업종에 김수주 경성마린 대표이사가 선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