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개봉일 33만명 동원…1위 출발
'봉오동 전투', 개봉일 33만명 동원…1위 출발
  • 제주신보
  • 승인 2019.08.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다큐영화 '브링 더 소울'은 첫날 10만 모아
영화 '봉오동전투'
영화 '봉오동전투'

영화 '봉오동 전투'가 개봉일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봉오동 전투'는 관객 334189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봉오동 전투'는 그 제목처럼 1920년 만주 봉오동에서 독립군이 일본군을 상대로 처음 승리한 동명의 전투를 다뤘다. 홍범도라는 한 명의 영웅 대신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이름 없는 수많은 독립군의 이야기를 그렸다.

최근 한일관계 악화와 국내의 반일 분위기가 영화 성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31일 개봉 이후 줄곧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킨 '엑시트'2위로 밀려났다. 같은 날 관객 306594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 수 4057190명을 기록했다.

역시 전날 개봉한 방탄소년단의 세 번째 다큐멘터리 영화인 '브링 더 소울: 더 무비'109276명을 동원하며 3위로 출발했다. 이 영화는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당시 유럽투어를 마친 다음 날 파리의 작은 루프톱 테이블에서 그들만의 작은 뒤풀이를 하는 내용을 담았다.

'사자'는 이날 37438명을 동원하는 데 그쳐 4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 수는 1385461. 손익분기점인 350만명까지는 갈 길이 멀다.

여름 방학을 맞아 애니메이션들도 선전했다. 5위를 차지한 '마이펫의 이중생활2'31557명을 동원해 누적 관객 수 774956명을 기록했으며 전날 개봉한 '앵그리 버드 2: 독수리 왕국의 침공'24399명을 불러모아 6위에 올랐다. 한국산 애니메이션 '레드슈즈'는 같은 날 14358명을 추가하며 9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