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제주도 장마, 기간은 짧고 강수량은 많아
올해 제주도 장마, 기간은 짧고 강수량은 많아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8.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기상청, 8일 ‘2019년 제주지역 장마 특성’ 발표

올해 여름 제주지역 장마는 기간은 짦았던 반면 강수량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8일 제주지방기상청이 발표한 ‘2019년 제주지역 장마 특성’에 따르면 올해 제주도 장마는 평년에 비해 늦게 시작돼 평년보다 많은 강수량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올해 제주도 장마가 평년에 비해 6~7일 늦은 6월 26일에 시작된 반면,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하면서 평년보다 1~2일 빠른 7월 19일에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제주도 장마는 6월 26일 시작돼 7월 19일까지 24일간 이어졌다. 장마기간은 평년(32일)보다 8일 짧아졌다.

장마가 늦었던 원인으로는 장마 시작 전까지 베링해와 바이칼호 동쪽에 상층(약 5.5㎞) 기압능이 발달, 우리나라 부근으로 찬 공기가 자주 내려오면서 북태평양고기압과 장마전선의 북상이 저지됐기 때문이다.

장마기간 동안 강수일수는 13.5일로 평년(18.3일) 보다 4.8일이 적었으나, 강수량은 475.3㎜로 평년(398.6㎜)보다 많은 특징을 보였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이 우리나라 부근까지 확장하지 못해 장마전선이 우리나라 남쪽에 자주 머물면서 남해안과 제주도에 자주 영향을 줘 강수량은 평년보다 많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