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성공 거두려면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성공 거두려면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8.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호자나 간병인의 도움 없이 간호사가 환자를 전담하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가 제대로 운영되지 않는다고 한다. 특히 제주지역은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은 전국 530곳으로 대상 병원 1588곳의 33.4%에 머문다. 제주는 12곳 중 실제 시행하는 곳이 5곳에 불과했다.

이 시책의 성패를 가늠할 수 있는 병상 시행률은 더 저조하다. 전국 평균 17% 수준에 그쳤다. 병상 10개 중 2개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제주는 2634개 중 117개(6.7%)가 고작이다. 대상 기관이 전무한 세종시를 빼면 사실상 제주가 17개 시도 중 가장 낮았다. 특히 통합서비스는 수도권과 6개 대도시에 집중된 반면 노인 인구가 많은 지방도시는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파악돼 정부 차원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입원 진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환자 및 가족의 간병 부담을 줄이기 위해 2015년 도입됐다. 간호사가 입원 병상 환자에게 전문 간호서비스를 24시간 제공한다. 하지만 시행 5년이 돼가도록 병상 서비스 도입률이 20%를 밑돌고 있다. 무엇보다 간호인력 수급 실패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고 한다.

사실 간호사 부족 현상은 이미 전국적인 현상이다. 근본적으로 간호사 양성 구조가 부실한데서 빚어지는 악순환이다. 특히 지방 중소도시로 갈수록 간호사 채용이 쉽지 않다. 게다가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시행 이후 간호인력의 수도권 쏠림 현상이 더 심해져 곳곳에선 간호사 채용난에 허덕이는 실정이다. 그에 따른 피해자는 결국 지역 환자들이기에 큰 문제다.

이 제도가 안착되면 간병비가 하루 2만~3만원 정도로 가벼워진다. 간병인을 쓸 때 10만원 안팎에 비하면 4분의 1 수준이다. 뭐니 해도 간호사 수급의 균형을 유지하는 게 관건이다. 정부 차원의 인력 불균형 해소와 간호사 근무여건 개선 등 두루 충족시키는 대책이 나와줘야 한다. 제주로선 경력·유휴 인력의 재취업, 육아시설 확충 등 탄력적인 보완책을 검토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