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제주흑우, 품질보존·개량 연구 힘써야”
원 지사 “제주흑우, 품질보존·개량 연구 힘써야”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1일 향토 품종 육성을 위한 산업화 현장을 방문해 관리·보존 실태 점검에 나섰다.

제주도에 따르면 원 지사는 이날 축산진흥원을 방문해 향토 가축자원 보존 및 사업화에 대해 관계자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이어 제주흑우 사육 현장을 찾아 제주흑우를 제주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현재 제주도가 보유한 향토 가축유전자원은 제주마·제주흑우·제주흑돼지가 있고, 천연기념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원 지사는 “제주흑우가 육우에 비해 체구가 작고 고기양이 적어 아직까지 농가에 안정적인 수입을 가져오지 못하고 있다”며 “품종을 보존하고 개량하기 위해 축산진흥원과 학계, 행정 등에서 체계적으로 꾸준히 노력하고, 제주흑우 산업화 시장이 충분히 무르익을 때까지 보조금이나 시설, 마케팅 등 농가에 대한 지원책을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제주흑우의 육질이나 성분 등을 충분히 연구해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공인될 수 있도록 품질보존과 개량 연구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