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의 여름밤을 즐기자
서귀포의 여름밤을 즐기자
  • 제주신보
  • 승인 2019.0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철환, 서귀포시 관광진흥과장

잠 못 이루는 여름은 더욱 힘들다. 적응도 안 된다.

서귀포시의 여름도 마찬가지. 연일 폭염주의보가 내리고, 몸속의 땀은 흘러내린다. 그래도 어쩌겠는가? 여름은 잘 보내야 한다.

서귀포에서 여름을 나는 분들이 많다. 도민은 물론이거니와 많은 관광객들이 휴가를 통해 서귀포를 방문한다. 그래서 서귀포시는 특히 야간에 뭘 할까하는 분들을 위해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먼저 오는 31일까지 매주 토요일에 서귀포의 상징, 새연교에서 저녁 7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콘서트와 버스킹 공연이 펼쳐진다. 시원한 바람과 끼룩끼룩 갈매기 그리고 음악. 이들이 어울리지 않는다면 세상에 낭만은 그다지 많지 않을 것이다.

다음으로 휴가철의 절정인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제9회 야해(夜海) 페스티벌’이 표선해수욕장에서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열린다. 밤바다, 야해(夜海). 긴 말이 필요 있을까? 여기에 짜릿한 록밴드 몽니, 미스트롯의 숙행, 제주의 자랑 사우스카니발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그 마지막에는 DJ의 댄스파티가 있음을 미리 알려드린다. 댄스파티에 어울리는 복장, 한껏 즐길 수 있는 뜨거운 심장 등을 미리 챙겨 가시길.

서귀포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게다가 중국 사람들의 역사서인 예기(禮記)나 삼국지 위지동이전(魏志東夷傳)에서도 우리 민족은 ‘가무음곡(歌舞音曲)을 즐길 줄 아는 민족’이라 했다. 이 더운 여름. 저녁에 잠도 안 오는 밤 고민하지 말고 새연교와 표선해수욕장에 출격하는 건 어떨까? 여름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