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1920-1980년대 종이 기록물 DB 구축
서귀포시, 1920-1980년대 종이 기록물 DB 구축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0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중요한 기록물의 훼손, 멸실 예방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추진한 중요 종이 기록물 전산화 1차 사업을 최근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지난 4월 종이 기록물 전산화(DB 구축) 사업에 착수, 제주특별자치도 통합 이전 남제주군과 서귀포시에서 1920~1980년대에 생산·접수한 기록물 중 보존 가치가 높은 종이 기록물 16만면에 대해 전산화 작업을 끝냈다.

서귀포시는 이 사업을 통해 훼손과 멸실이 우려되는 종이 기록물을 전산화(스캔 작업 등)해 표준기록관리시스템(RMS)에 업로드했다.

서귀포시는 도시계획, 도시개발, 공유재산 관리, 각종 인·허가, 유네스코 등재 기록 등 시민 재산과 권리 증빙 및 역사적 기록들을 선별해 사업을 진행됐다.

구축된 전산화 데이터는 기록관리시스템을 통해 과거 남제주군 및 서귀포시에서 완료한 7540권의 기록물과 상호 연계돼 기록물 열람 및 출력이 가능하다.

김희찬 서귀포시 총무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행정정보공개 청구 등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어 시민의 알 권리 충족과 신뢰성 확보는 물론 기록물 열람에 따른 시간도 단축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문의 서귀포시 총무과 760-2091.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