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량보존의 법칙
질량보존의 법칙
  • 제주신보
  • 승인 2019.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원, 이학박사·제주인성창의융합교육연구소 이사

질량보존의 법칙이란 화학반응이 일어나기 전의 물질의 질량은 화학반응 후에도 변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화학에서 쓰이는 말이다.

누가 만들었는지 모르겠으나 질량보존의 법칙을 응용하여 괴짜들을 풍자한, 속되 보이지만 기발한 내용이 들어 있는 ‘또라이 질량보존의 법칙’이란 말이 있다. 여기서 ‘또라이’의 의미는 과거에 흔히 사용했던 의미와는 달리 ‘사회적이나 도덕적으로 볼 때 기준에 크게 어긋난 행동을 하는 사람’을 낮추어 부르는 말이다,

어떤 집단에도 늘 존재하겠지만, 그들로 인하여 분위기를 헤치는데도 자신들의 잘못된 점을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란다. 재미있는 것은, 분위기를 헤치는 ‘또라이’가 세상을 떠나거나 조직에서 빠져나가면 또 다른 ‘또라이’가 생긴다는 논리인데, 그래서 어떤 집단에서든 ‘또라이’의 질량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요즘, 국내외적으로 ‘또라이’들이 활개를 치고 있어 혼란스럽다.

일본 외무상이라는 자가 한국대사를 대하는 오만과 미국의 볼턴을 맞이하는 친절(?)한 태도는 판이하였다는 점에서, 우리는 약자이고 일본 지도자들은 미개하며 수준이 낮다는 것을 전 세계에 알린 셈이다.

한국 국회의원들이 일본 자민당 간사장과의 면담 약속으로 일본에 갔으나, 일방적 취소로 무산되고 말았는데 그들이 보여 준 추태는 상대국을 무시하는 불량배 수준의 행동이었으며 그들의 유치함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백색 국가 제외’ 결정까지 하였다.

‘하이’하면서 조아리는 일본인들의 모습이 예의 바르고 겸손한 국민성으로 비추어질 수 있지만,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한 그들은 카멜레온처럼 수시로 무늬를 바꿀 수 있는 간사한 근성이 있음을 잘 보여 주고 있다.

‘제2의 독립운동 취지로 일본 상품 불매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라는 한국 청년들의 주장은 일본의 ‘도덕적 기준에 어긋나는 행동’(또라이)으로 모멸감을 느꼈기 때문이다.

한편, 경제 보복으로 분노한 한국인들의 반일 감정을 대대적으로 방영하여 정치에 무관심한 일본인들의 결집을 유도한다면 아베의 지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아베 측의 계산에는 오차가 없었다. 결국, 아베는 자국민의 비겁한 근성을 이용하여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하였지만, 국제정세의 미래를 예견하지 못하고 있다.

신중히 재검토할 기회가 있다면, 양국에 불리한 보복무역을 고수할 리 없다. 그런데 우리는 위급한 무역전쟁 중인데도, 국회의원들은 서로 비난하며 유치한 언어 전쟁(?)을 하고 있는가 하면 모 의원은 방송에 출연하여 아베 정부의 대변인(?) 역할을 하면서 국민의 감정을 무참히 밟아버렸다.

IMF 때와 달리 ‘사회적 기준에 어긋나는 지도자들의 행동’에 국민이 뿔났다. 아베는 ‘질량보존의 법칙’을 이용하여 선거에서 승리했건만, 한국 국회의원들은 ‘질량보존의 법칙’의 대상이 되어버린 꼴이 씁쓸하다.

어느 포럼에서 장정언 씨의 ‘정의로운 사람을 찾기에 앞서 스스로 정의로운 사람이 되시라’라는 말은 참된 정치인을 갈망하는 선배 정치인의 마음일 텐데, 미래의 정치인들이 이를 실천할 수 있을지 믿음이 가지 않는 이유는 ‘질량보존의 법칙’이 존재하기 때문일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