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119센터 실습을 마치며
오라119센터 실습을 마치며
  • 제주신보
  • 승인 2019.0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탁, 제주한라대학교 응급구조과

여름방학이 시작되고 실습이 시작됐다. 1차로 갔던 병원실습이 마무리되고 제일 기대하던 소방 실습을 가게 됐다.

첫날 제주 소방서에서 간단한 현장 안전 교육과 주의사항을 듣고 각자 배정받은 오라119센터로 이동했다. 간단한 인사 후 우리가 해야 할 일과 구급차, 구급차 내 장비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첫 출동은 등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였다. 잘해보자는 생각을 가지고 현장에 도착했지만 막상 도착하고 보니 무엇을 해야 할지 당황스러웠다. 그때 능숙하게 환자를 대하는 구급대원들을 보고 다시금 마음을 다잡고 처치를 도왔다. 앞으로 더 노력해서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 구급대원들처럼 능숙하게 환자를 처치하리라 다짐했다.

한 번은 주취자가 길거리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을 나갔다. 앞서 병원에 이송을 했지만 진료가 맘에 안 든다며 치료를 받지 않고 집으로 가던 중 다시 넘어져서 더 큰 상처를 입게 된 것이었다. 구급차 내에서 처치를 하는 도중에도 호통을 치기도 했다. 구급대원들에게 물어보니 낮에는 이런 환자가 적지만 밤에는 흔히 발생하는 유형이라고 했다. 화가 날 법도 한데 오히려 환자를 진정시키시고 처치하는 구급대원들을 보고 존경심이 들 정도였다.

4주간의 짧은 실습이었지만 들것 사용법, 정맥로 확보 등 배운 것도 많았고 환자를 직접 이송 및 처치도 해보며 조금 더 발전한 것 같다.

마지막으로 4주간 부족한 저희를 가르쳐준 오라 119센터 모든 대원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