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만들 수 있다”
文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만들 수 있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경축식서 경제강국, 교량 국가, 평화경제 구축 강조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 통일로 하나된 나라로 우뚝 설 것”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 “우리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며 책임 있는 경제강국교량 국가평화경제 구축을 통한 통일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시 소재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에서 한반도와 동아시아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이끄는 ‘새로운 한반도를 위한 세 가지 목표로 이같이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자유무역의 질서를 지키고

동아시아의 평등한 협력을 이끌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둘째로 “대륙과 해양을 아우르며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가 되고자 한다 “지정학적 위치를 우리의 강점으로 바꿔야 한다남과 북 사이 끊긴 철길과 도로를 잇는 일은 교량국가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언급했다.

셋째로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 “평화경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에 북한이 핵이 아닌 경제와 번영을 선택할 수 있도록 대화와 협력을 계속해나가는 데서 시작한다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남과 북의 역량을 합친다면 각자의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8000만 단일 시장을 만들 수 있다통일까지 된다면 세계 경제 6위권이 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남과 북이 손잡고 한반도의 운명을 주도하려는 의지를 가진다면 가능한 일이라며 “분단을 극복해낼 때 비로소 우리의 광복은 완성되고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된 나라(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서도 “이웃나라에게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독립유공자 포상 행사에서는 고(김한정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됐다김한정 선생은 1925년부터 제주에서 제주청년연합회 집행위원등으로 활동하고, 1931 6월 비밀결사를 조직해 활동하다 체포돼 징역 5년을 받는 등 독립에 기여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