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급, 제주 경쟁력 되게 속도 내라
전기차 보급, 제주 경쟁력 되게 속도 내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래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전기차 시대가 성큼 다가선 느낌이다. 하지만 제주지역 전기차 지원환경이 점차 악화돼 보급 계획에 차질이 우려된다고 한다. 제주도에 따르면 내년 전기차 보급 예산으로 2만대분 1600억원의 국비를 요청했지만 50% 정도 삭감될 전망이다. 다른 지자체의 수요가 늘면서 정부가 제주에만 예산을 지원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특히 보조금이 갈수록 줄어드는 것도 전기차 보급 확산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이 시작된 2013년의 보조금은 2300만원 규모로 시민 자부담은 2000만원 수준이었다. 그러나 최근 배터리 성능이 개선돼 전기차 가격이 오른 반면 보조금은 올해 1400만원으로 뚝 떨어졌다. 운행거리가 길어 인기 높은 니로EV 경우 5000만원 가격에 자부담은 3500만원을 웃돌아 그만큼 시민 부담이 늘어난 실정이다.

게다가 내년부턴 개인용 충전기에 대한 보조금이 전액 끊기는 데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 역시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그동안 보조금 지원이 전기차 수요를 견인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딱한 노릇이 아닐 수 없다. 외려 보조금을 받지 못하는 시민들이 형평성 문제를 들어 민원을 제기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낳는다.

전기차 보급은 제주를 에너지 자립섬을 만들기 위해 제주도가 역점 추진 중인 ‘카본프리아일랜드(CFI) 2030 계획’의 큰 축이다. 지원정책이 퇴보하는 걸 보면서 이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에 대해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이 사업이 보여주기식 이벤트가 아니라면 전기차 보급을 앞당기려는 노력이 꾸준해야 한다는 얘기다.

전기차 대중화를 위해선 아직 보조금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소비 선순환 사이클로 접어들기엔 미흡해 더 많은 인센티브가 요구된다. 시민 입장에서도 친환경적이면서 이용에 불편이 없다면 보조금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 제주도정은 급증하는 수요에 맞춰 보조금 예산을 더 늘릴 필요가 있다. 시민의 관심에 행정이 못 따라간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